한 해 이슈를 미리 보는 트렌드 키워드!

 

매년 새롭게 변화하고 있는데요.
이번 2017년 유행을 선도할 대세 키워드는 무엇일까요?
지금부터 하나씩 소개해드릴게요~

 

 

1. 올해의 컬러 ‘그리너리’

 

01 (1)

 

미국의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이자 색상회사 팬톤은
매년 한 해 유행컬러를 미리 선정하여 공식 발표하는데요.
2017년 올해의 컬러로 ‘그리너리’ 컬러를 뽑았습니다.

 

그리너리는 #생기 #활력 #회복 #열망 삶에 대한 확신을 주는 컬러랍니다.

 

Screenshot_1
VDL의 어반 바이탈 뷰티(Urban Vital Beauty) 컬렉션 / Gucci 2017 봄/여름 현대 컬렉션 무대 / 런던 Clerkenwell의 인테리어

 

 

팬톤은 그리너리 컬러 선정 이유에 대해
현대 사회에서 자연 속 아름다움에 빠지고 싶은 내적 욕망의 증가로 꼽았는데요.
‘그리너리’ 컬러는 격동적인 사회, 정치적 환경 가운데서도
자신에 대한 확신과 대담함을 전달합니다.

 

 

2. 바이바이(BYE-BUY) 센세이션 – 설레지 않으면 버려라!

 

새 물건을 사들이기만 하는 소비습관을 자각하고
반성하는 움직임이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필요 없는 것은 버리고 짐을 최소화하며
각종 렌털 서비스를 이용하는 ‘미니멀 라이프’ 가 등장한 것이죠.

 

White room

 

이와 함께 물질을 버리고 정신을 사는 미니멀리스트들도 등장했는데요.
물질을 버린 공간에 정신을 채워
진정 물욕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사람들이랍니다.

 

 

3. 포미(FOR ME)족 – 자신을 위한 가치소비를 즐기는 사람

 

74fbf5bd-b7c5-4cd9-b506-7ecd6c38760d

 

포미족이란 내 가치를 위한 소비에 아끼지 않고 구매를 즐기는 사람들로
건강(For health), 싱글(One), 여가(Recreation), 편의(More convenient), 고가(Expensive)의
앞글자를 조합한 단어랍니다.

 

‘내 인생은 한 번뿐(You Only Live Once)’이라는
욜로 라이프 가치관이 퍼지면서
자기만족 소비를 지향하는 ‘포미족’ 또한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1인 가구가 아니더라도 철저히
나 자신을 중심으로 한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는 점이 눈에 띕니다.

 

 

4. 뉴 식스티 (NON-AGE 시대)

 

04-1. 여용기
한국의 패셔니스타 노신사로 유명한 여용기 할아버지 (인스타그램: @yeoyoungki)

 

“내 나이가 어때서~”라는 노래, 한 번쯤은 들어보셨죠?
이제는 2017년의 트렌드가 되었습니다.
청바지를 멋지게 차려입으신 할아버지부터
여행일기를 올리는 할머니까지!

 

04. 윙클
귀여운 옷으로 주목 받는 87세의 최고령 패셔니스타 ‘배디 윙클’ (인스타그램: @baddiewinkle)

 

나이에 구애받지 않고 행동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는데요.
신세대보다 더욱 파격적인 도전을 통해 멋쟁이로 거듭난
이분들을 ‘뉴 식스티(new Sixty)’라고 부릅니다.
나이를 잊고 사다는 의미로 NON-AGE 세대라는 이름도 붙여졌죠.

 

 

5. 신맛 트렌드

 

05. 신맛

 

매운맛? 아니, 이제는 신맛이다!
이제 신맛이 대한민국에 더 큰 열풍을 일으킬 예정입니다.
이유는 다름 아닌 날씨 때문인데요.

 

갈수록 높아지는 기온 때문에 
갈증을 해소하고 입맛을 돋우는 신맛을 사람들이 더 찾게 될 것이란 예측입니다.
이는 이미 아열대나 열대 기후 지방의 국가에서 보이는 현상인데요.
중동에선 물에 레몬을 넣어 먹고, 태국에선 매콤하고 시큼한 똠양꿍을 즐겨 먹죠.

 

우리나라에서도 최근 레몬과 자몽의 수입 양이 늘었고
다이어트 용도 등으로 디톡스 워터가 새롭게 떠오르고 있습니다.
커피에서도 신맛이 유행을 타면서
신맛 커피의 대표주자인 폴바셋이 큰 사랑을 얻고 있죠.

 

 

6. 캣 피플 (Cat people)

 

06. 캣피플

 

캣 피플은 고양이를 닮은 사람을 의미하며
1인 생활을 선호하는 나홀로족과 집콕족을 통칭하는 표현입니다.
고양이들의 내향적인 모습이 마치 혼자 생활하는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과 비슷해 보여 붙여진 이름인데요.
#캣스타그램, #캣맘부터 #캣 피플까지!
아무래도 2017년에는 고양이들이 트렌드 중심에 설 것 같네요.

 

━━━━━━━

 

2017년을 선도할 트렌드 키워드를 살펴보았습니다.
무엇보다 혼자, 싱글 그리고 나를 위한 삶!
이 3가지 특징과 관련된 키워드들이 두드러지는데요.

 

오늘 알려드린 키워드를 통해
올 한 해 트렌드를 리드해 보시길 바랍니다!

[작성자: 지은, 홍혜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