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개봉 전, 관객들에게 영화의 성격과

분위기를 가장 먼저 전달하는 것은 ‘영화 포스터’입니다.

잘 만든 영화 포스터 하나는 오래도록 잔상을

남기기도 하고, 패러디물로 제작되어

마케팅 효과까지 톡톡히 볼 수 있기 때문인데요.

 

지금부터 2017년에 개봉한 영화를 중심으로

영화 포스터 디자인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1. 여자들 / 2017.08.03 개봉

 

 

어떤 계절 어느 날,

우연히 마주친 다섯 명의 여자들과

한 남자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독립영화 <여자들>.

 

이 포스터는 여자들의 평범한 일상을 표현하듯

자연스러운 주인공들의 사진과 함께

감각적인 캘리그래피를 더해 만들어졌는데요.

제목은 물론, 서브타이틀과 출연진,

제작사와 감독의 이름까지 한가지 색상의

캘리그래피로 써 내려간 포스터가 심플하면서도

세련미를 강조하는 듯합니다.

 

 

2. 파밍 보이즈 / 2017.07.13 개봉

 

 

세 청년이 12개국 35개 농장으로

‘농업 세계 일주’를 떠나는

다큐멘터리 형식의 영화<파밍 보이즈>.

 

 

주인공들과 농작물, 동물까지

영화에 등장하는 다양한 이미지를

아기자기하게 배치한 레이아웃이 눈에 띄는데요.

여기에 귀여운 폰트를 더해 영화에서 풍기는

유쾌, 상쾌, 통쾌한 느낌을 잘 표현한 것 같습니다.

 

 

3. 옥자 / 2017.06.29 개봉

 

 

극중 소녀 미자가 함께하는 동물 이름인 옥자.

옥자를 차지하려는 탐욕스러운 세상에 맞서

옥자를 구출하려는 미자의 여정을 담은 내용인데요.

 

 

비교적 어두운 이야기가 펼쳐지는 만큼

포스터 바탕을 검은색으로 하고,

또, 그 속에 담긴 옥자와 미자의 모습 역시

검정 실루엣으로 연출하였는데요.

이러한 효과 덕분에 보는 이로 하여금

호기심을 더욱 유발하는 것 같습니다.

 

 

버블 패밀리 / 2017 개봉

 

 

1980년대, 소규모 건설업,

소위 ‘집장사’를 하던 부모님은 도시 개발의

봄을 타고 중산층 대열에 합류하지만

IMF 외환위기 이후 모든 것이 거품처럼

사라졌다는 이야기, <버블 패밀리>입니다.

 

포스터만 봐도 복고적인 분위기를 제대로 살린,

다소 촌스럽기까지한 누리끼리한 사진과 

폰트를 사용하였는데요.

여기에 정돈되지 않는 이미지 레이아웃 마저

한몫 챙기며, 영화가 가진 혼란스러웠던 그 시절

분위기 그대로 전하는 듯합니다.

 

 

날로 발전하는 국내 영화산업에 따라

영화 포스터도 다양성을 디자인하고 있는데요.

앞으로 또 어떠한 영화 포스터로

우리의 시선을 끌지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