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체 영역이
지면, TV방송을 넘어 온라인까지 확장되면서
언론사는 기사와 사진, 영상 등의 뉴스 콘텐츠를
24시간 끊임없이 생산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에 따라 사용자들도 하루에 수십, 수백 개에 달하는
뉴스 콘텐츠를 접하고 있는데요.

 

콘텐츠의 홍수는 때로 사용자에게
피로감을 불러 일으키기도 하죠.
그래서 최근에는 쉽고 재밌는 뉴스에 대한
사용자의 니즈가 커지고 있습니다.

 

오늘은 친근하고 재미있는 방식으로 뉴스를 전달하는
언론사 SNS 채널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1. 스브스뉴스

 

▶ 스브스뉴스 바로가기

 

‘SBS가 자신있게 내놓은 자식들!’이라는 타이틀의 ‘스브스뉴스’
SBS가 운영하는 소셜미디어 뉴스 채널입니다.
‘스브스’는 SBS의 영어발음을 한글로 변환한 것인데요.
유쾌한 작명센스로 이름부터 유저들의 주목을 받았죠.

 

대학생 인턴과 디자이너, 작가, VJ 등이
협업하여 만들어가는 스브스 뉴스는
최신 뉴스를 어느 언론사보다 재미있게 발행하고 있답니다.

 

스브스뉴스는 36만명이 구독중이며
콘텐츠 공유도 활발하게 이루어지는데요.
페이스북 유저라면 팬이 아니더라도
스브스뉴스에서 발행한 콘텐츠를
피드에서 한 번쯤 접한 적 있을 것입니다.

 

 

 

■ 카드뉴스 전문가 너야 너!

 

▶ 콘텐츠 보러가기

 

스브스뉴스의 카드뉴스 콘텐츠는
페이스북 콘텐츠 제작자라면 한 번쯤
레퍼런스로 참고했던 경험이 있을 텐데요.

 

누구나 이해하기 쉽도록
기사를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재구성하고
그림과 사진을 삽입해 보는 재미를 높여
카드뉴스의 정석으로 손 꼽히기도 한답니다.

 

또한 궁금증을 자극하는 메인 타이틀과 센스 있는 멘션은
콘텐츠를 정독하게 하는 비결이랍니다.

 

 

■ 요즘 기상예보는 스브스뉴스로 본다면서요?

 

 

스브스뉴스에서 카드뉴스만큼 적극 활용하는
콘텐츠 포맷은 바로 영상인데요.

 

최근에는 페이스북 라이브 기능을 활용해
윤서영 기상 캐스터의 ‘날씨 what? 서영’을
매일 아침 8시에 송출하고 있습니다.

 

출근, 등교 준비를 하면서
윤서영 캐스터의 실시간 예보를 들으면
요즘같이 예측하기 어려운 장마철 날씨에도
미리미리 대비할 수 있겠죠?

 

 

 

2. 조선2보

 

▶ 조선2보  바로가기

 

‘조선2보’ 페이스북 페이지는
조선일보에서 운영하는 소셜미디어 뉴스 채널입니다.

 

보수적이고 딱딱한 조선일보의 이미지와는 사뭇 다르게
최신 유행어와 ‘드립’, ‘셀프디스’까지
트렌드를 앞서가며 그야말로 거침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는데요.

 

덕분에 개설 4개월여 만에
2만 명 이상의 팔로워를 확보했습니다.

 

 

■ 세다, 세! 조선2보만의 용감한 콘텐츠

 

▶ 콘텐츠 보러가기

 

조선2보는 객관적 사실을 전달하는 것뿐만 아니라
이슈에 대한 의견을 조선2보만의 색으로 표현하기도 하는데요.

 

최근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임명 관련,
일부 언론사가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으로 오보한 것을
‘디스’하는 콘텐츠를 발행하기도 했습니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오보를 낸 언론사 중
조선일보도 있었다는 점입니다.
조선2보 구독자들은 “셀프디스인가”, “모두 까기다” 등의
댓글을 달며 즐거워하는 반응을 보였죠.

 

 

■ 드립의, 드립을 위한, 드립에 의한! 조선2보

 

▶ 콘텐츠 보러가기

 

조선2보는 파격적인 드립과 유행어 사용으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데요.

 

기사 내용과 연관되는, 짧고 강한 멘션도 눈에 띄지만
‘혼모노’, ‘호옹이’, ‘띠용’ 등
일부 유머 사이트에서 사용하는 유행어들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합니다.

 

가끔은 짤방, 드립으로 경쟁을 벌이기도 하면서
유저들과 댓글로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죠.

 

조선2보 페이스북 페이지의 팔로워들이 꾸준히 느는 데는
관리자의 부지런하고 재치 있는 댓글도
한 몫 하는 게 분명합니다.

 

 

━━━━━━

 

오늘은 사회 전반의 다양한 이슈들을
쉽고 재미있게 소개하는 언론사 SNS채널 사례를
스브스뉴스와 조선2보를 통해 살펴봤습니다.

 

평소 뉴스 구독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지만
모든 기사를 다 읽기에 역부족이라면,
가장 큰 이슈를 우선적으로 알고 싶다면,
스브스뉴스와 조선2보 페이지와 같은
SNS 채널을 구독하는 것으로 시작해보세요.

 

여러분도 사회 이슈에 더 관심을 갖고
한 발짝 가까워질 수 있을 거예요.

 

[작성자 : 이세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