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원하는 콘텐츠만 골라 보거나 콘텐츠를 자체적으로 재생산하는 똑똑한 소비자가 늘고 있습니다.

한 발 앞서나가고 있는 소비자의 마음을 얻기에 배너 광고는 더 이상 효율적이지 않고,

노골적인 PPL은 오히려 비판의 대상이 되기도 합니다.

콘텐츠와 광고의 경계는 점점 더 모호해지고

기업들은 디지털 마케팅, SNS마케팅에 더 많은 자원과 노력을 쏟고 있습니다.

콘텐츠에 광고를 자연스럽게 녹여내는 방법을 끊임없이 고민한 결과

기업들은 새로운 형태의 브랜디드 콘텐츠(Branded Contents)를 등장시켰습니다.

브랜드 웹툰, 웹 드라마 등이 좋은 사례죠.

오늘은 페이스북의 브랜디드 콘텐츠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페이스북의 브랜디드 콘텐츠 


지난 4월, 페이스북은 정책을 변경해 브랜디드 콘텐츠(Branded Contents)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페이지에서 다른 스폰서의 브랜드나 제품을 소개하는 콘텐츠를 올리거나 언급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입니다.

사실 별도의 기능이 없었을 뿐이지 이러한 유형의 콘텐츠는 예전부터 볼 수 있었습니다.

다만 예전엔 페이스북 정책에 위반되는 부분이기에 게시물 혹은 페이지 삭제 등의 제재가 가해지기도 했습니다.

브랜디드 콘텐츠로 노출되는 페이스북 콘텐츠는 아래와 같이 스폰서의 이름이 함께 표시됩니다.

레이디가가_1레이디가가_2

 

 


브랜디드 콘텐츠를 사용하려면? 


브랜디드 콘텐츠는 인증된 공인, 미디어 회사, 브랜드의 페이지(파란색 배지파란색배지)에 한해 허용됩니다.

인증된 페이지라도 회색 배지회색 배지를 받은 비즈니스나 단체 페이지는 이 기능을 사용할 수 없습니다.

 

 


브랜디드 콘텐츠 업로드 & 광고


먼저 브랜드 또는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은 인증된 페이지의 게시자는

게시물에서 해당 브랜드를 태그하여 해당 게시물이 브랜디드 콘텐츠임을 분명히 해야 합니다.

이는 게시물 작성 시에 브랜디드 콘텐츠 아이콘을 눌러 설정할 수 있으며, 아직은 1개의 브랜드만 입력할 수 있습니다.

게시물_1

게시물_2

브랜디드 콘텐츠는 게시물 업로드뿐 아니라 광고도 가능합니다.

업로드한 브랜디드 콘텐츠로 게시물 홍보를 진행하거나 별도의 광고를 제작할 수도 있습니다.

브랜디드 콘텐츠 광고로 진행 가능한 상품은 다음과 같습니다.

 

참고 도움말 링크 : https://www.facebook.com/business/help/1512279682412364

ㅡ 게시물 홍보하기

ㅡ 웹사이트 방문 수 높이기

ㅡ 웹사이트 전환 늘리기

ㅡ 동영상 조회

 

 


브랜디드 콘텐츠 인사이트 


브랜디드 콘텐츠가 업로드되면 태그된 스폰서에게 알림이 발송되고

콘텐츠를 업로드한 페이지 관리자뿐 아니라 스폰서도 해당 게시물에 대한 인사이트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스폰서가 확인할 수 있는 인사이트의 범위는 도달 범위와 참여(좋아요, 댓글 및 공유)입니다.

또 광고가 진행되었을 경우에는 CPM(1,000회 노출당 비용)과 총 지출비용까지 스폰서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 관련 도움말: https://www.facebook.com/business/help/1536855389947948

 

 


브랜디드 콘텐츠의 유형


브랜디드 콘텐츠로 진행 가능한 콘텐츠의 유형은 이미지 또는 동영상 등 아래와 같습니다.

더 자세한 사항은 약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브랜디드 콘텐츠 약관: https://www.facebook.com/policies/brandedcontent/

1. 홍보 행사(Promotion).

2. PPL(product placements).

3. 페이지와 다른 서드 파티 제품, 브랜드, 스폰서가 등장하는 동영상 또는 사진.

4. 동영상 마지막에 삽입되는 추가 광고(엔드카드)

5. 스폰서 로고(경기장 내 안내 광고와 같이 촬영하는 동안 녹화된 광고 요소 및 서드 파티 로고 제외).

6. 서드 파티에서 콘텐츠를 후원하거나 제공한다는 것을 분명히 밝히는 게시물.

 

 


브랜디드 콘텐츠의 의의


브랜디드 콘텐츠는 영향력 있는 페북스타 또는 BJ들의 개인 페이지와 브랜드의 활발한 협업을 암시합니다.

개인 또는 브랜드, 브랜드와 브랜드 사이의 협업을 장려하는 제도를 마련한다면 콘텐츠 퀄리티 향상에도 도움이 되겠죠.

다른 점이 있다면 기존에는 개인 영향력자에게 비용을 지불하고 콘텐츠를 제작한 후 브랜드 페이지에 올렸지만

이젠 개인 페이지에 브랜디드 콘텐츠 형태로 업로드될 것이라는 점입니다.

확산과 반응 면에서 개인 페이지가 훨씬 더 유리하다는 건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는 사실이니까요.

 

결론적으로 브랜디드 콘텐츠는 디지털 마케팅을 진행하는 기업들의 페이스북 의존도를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MCN의 등장으로 활성화된 콘텐츠 마케팅 분야에서 360도 및 라이브 기능 등을 활용해 

유튜브가 차지하고 있는 디지털 영상 콘텐츠 분야로 전진하겠다는 페이스북의 계산을 엿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 

현재 SNS 상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72초TV, Dingo 등 미디어 기업들의 앞으로의 활약에도 귀추가 주목됩니다.

 

 

참고 자료:

http://www.kaa.or.kr/k/mag/2015/01_02/kaa0102_04.pdf
http://data.adic.co.kr/lit/publication/1/200509/S9001079/01.html
https://brunch.co.kr/@platina02/15
http://www.digieco.co.kr/KTFront/report/report_issue_trend_view.action?board_seq=10748&board_id=issue_trend

http://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956120&g_menu=020310&rrf=nv
http://blog.frum.co.kr/?p=443
https://www.facebook.com/business/help/788160621327601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